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20.11.28 토
> 뉴스 > 단비 TV > 현장리포트 | 핫이슈
     
국내 난민 알아가기
[단비TV] 20년 동안 난민 지위 인정자는 단 550명
2016년 01월 16일 (토) 22:53:18 이명주 기자 anajolee@gmail.com

길은 이동의 공간이자 교류의 공간이다. 길 위에서 많은 사람을 스쳐 갈 때 우리는 우리 사회의 다양성에 새삼 주목하게 된다.

다양한 사람 중에는 난민이라 불리는 사람들도 있다. 작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으로 끊임없이 화두에 오른 난민. 몇 년 사이 우리나라에도 난민신청자가 급증했다. 그들과 우리가 역사의 길 위에서 만나 같은 시간, 같은 땅을 밟는 것은 어떤 이유에서일까?

아직 난민이 익숙하지 않은 우리 사회에서 우리와 난민 사이 거리는 멀기만 하다. 그들은 소리를 내기보다 소리 없이 지내야 하고 사회에 노출되기보다 눈에 띄지 않아야 하기 때문이다.

만남이 있어야 서로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그렇게 이야기를 공유하다 보면 서로를 이해하면서 공존의 길이 열리지 않을까. <단비뉴스>가 국내 난민에 대해 궁금해하는 질문의 답을 찾아보았다.


편집 : 서혜미 기자

[이명주 기자]
단비뉴스 영상부, 편집부 이명주입니다.
우리의 인생도, 삶과 꿈의 가치가 결합되는 촛불의 시간.
     관련기사
· 국내에도 ‘난민’ 5천여명, 절박한 처지
· “우리도 한때 난민이었다”
· 파리테러로 더 애타는 우리 곁의 난민
이명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단비뉴스(http://www.danb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Follow danbi_news on Twitter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 아 00192|등록일 : 2017-11-27|발행인: 이봉수|편집인: 심석태|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심석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석태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