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17.12.14 목
> 뉴스 > 단비TV > 쑈사이어티
     
'피투성이' 안보 공약, 이래도 되나?
[쑈사이어티] 후보들의 외교안보공약
2017년 04월 25일 (화) 20:11:06 박기완 기자 wanitrue@gmail.com

지난 19일 밤 KBS 대선 토론이 진행됐죠. 후보의 안보·외교관을 검증하는 데 전체 시간의 반이 흘렀습니다. 그런데 안타깝습니다. 후보들은 오로지 무기·군사력 분야에만 집중했습니다. ▲ 북한 '주적' 규정 질문 ▲ 사드 배치에 대한 찬반 입장 ▲ 국방력 강화를 위한 방안 등을 논하는 데 상당 부분을 할애했습니다. 북핵의 평화로운 해결을 위해 '남북정상회담'의 필요성을 말하는 후보에게 '북한은 주적이 맞느냐'라는 엉뚱한 지적도 나왔죠. '군사력 강화·전쟁을 불사하는 호전성'만이 외교·안보의 전부인 것처럼 몰아가는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격양된 분위기에 휩쓸려서 후보의 공약이 갈팡질팡 바뀌기도 합니다. 과연 이래도 괜찮을까요? 후보들의 우왕좌왕 외교·안보공약, 100초 만에 살펴보겠습니다. 

 

[팩트체크 ①] 사드 배치는 무조건? NO! 아직은 구두 합의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오자 후보들이 일제히 사드 공약을 바꿨습니다. 더 자극적으로 말이죠. 사드 반대자들은 사드 배치의 가능성을 열어두는 쪽으로 선회했습니다. 심지어 '원플러스 원' 사드 추가 배치를 주장하는 후보도 있군요. 심상정 후보만 사드 배치 반대 입장을 지켰습니다. 

문재인: 사드 배치 반대 -> 차기 정부가 검토할 문제 (북한의 미사일 발사, 북 핵실험이 계속된다면) 
안철수: 사드 배치 반대 -> 사드 배치 찬성으로 입장 변경 (국가 간 합의는 존중해야 한다는 주장)
유승민: 사드 배치 찬성 -> 사드 포대 2~3기 추가 배치 (한반도 전역방어에 필요하다는 주장)
홍준표: 사드 배치 찬성 -> 사드 포대 2~3기 추가 배치 (유승민 후보와 같은 이유)
심상정: 사드 배치 반대

사드 배치를 찬성하는 후보들은 공통적으로 '한미 정부 간 합의 사항이라 어쩔 수 없다'는 논리를 펼칩니다. 하지만 사드 배치는 지난 2016년 7월 한미 국방장관이 '구두'로 합의한 사항입니다. 따라서 법적 구속력이 있는 합의문이 없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습니다. 

[팩트체크 ②] 전술핵 국내배치? NO! 한반도 비핵화

사드로는 부족하다? 과거 새누리당 출신인 홍준표, 유승민 후보의 무기정책 대결이 치열합니다. 둘은 '사드 추가 배치'에 이어서 '전술핵무기 배치'라는 강수를 앞다퉈 제시했습니다. 

그러나 전술핵의 국내반입은 실현 불가능한 공약입니다. 앞서 미국이 중국-러시아-일본 등 주변국들과 '한반도 비핵화', '전술핵 배치 불가'라는 원칙을 재확인했기 때문입니다. 홍준표, 유승민 두 후보의 전술핵 공약이 실현 가능성 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편집 : 민수아 기자

[박기완 기자]
단비뉴스 전략부장, 영상부, 미디어부 박기완입니다.
오늘도 부끄럽지 않은 삶을 살겠습니다.
     관련기사
· 눈앞의 가짜뉴스, 시민90%가 속았다
· 포켓몬GO로 박근혜 정부를 혼내줬다
· 100초 만에 보는 사드 성능 보고서
· 대반전! 떨어진 후보들의 공약 8가지
박기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단비뉴스(http://www.danb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Follow danbi_news on Twitter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문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환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