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17.11.21 화
 
 

 

'단비'는 '꼭 필요한 때 알맞게 내리는 비'라는 뜻입니다. 소규모 매체이면서도 타깃 독자들에게 꼭 필요한 정보를 전달하겠다는 게 우리 각오입니다. 청와대 정원에도, 달동네 손바닥 만한 채마밭에도 고루 내리는 단비처럼 ‘성역’ 없는 언론이 되겠습니다. 많이 내려도 걱정, 적게 내려도 걱정인 비, <단비뉴스>는 ‘과장’을 배격하겠습니다.

'단비'는 또 '좀 모자란다'는 뜻도 있습니다. 배우는 학생들이 만드는 매체인 만큼 겸손하게 만들겠습니다. 그러나 단비'(團匪)는 '떼지어 다니는 비적'이라는 뜻도 있습니다. 우리는 정규군이 아닌 게릴라처럼 뉴스를 찾아 기민하게 움직이겠습니다.

농경민족의 의식이 뿌리 깊이 박힌 우리에게 '단비'보다 더 반가운 소식이 있을까요? 기성 언론이 충분히 관심을 기울이지 못하는 지역과 농촌, 대학에 단비 같은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한편으로 지역의 소외문제에 눈 돌리고, 청춘의 불안과 고뇌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한국 최초 저널리즘스쿨이 만드는 뉴스매체인 만큼 언론인과 예비언론인들에게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취재에 도움되는 1300개 인터넷 사이트를 분야별로 정리한 디렉토리도 무료 공개합니다. 학생들이 집단으로 구축한 이 ‘취재보물창고’는 계속 업데이트 됩니다.
 
예비언론인들과는 일부 강의내용을 공유하고 온라인 글쓰기 강좌를 개설하는 채널로 <단비뉴스>를 활용하겠습니다. <단비뉴스>는 인터넷신문에 그치지 않고 <단비TV>를 통해 영상의 시대를 기록하고 고발하겠습니다. 

한국사회에서는 민주화 이후 오히려 담론이 사라졌다는 말이 있습니다. 주요 이슈들이 제대로 토론되지 않으니 결정에 이르지 못하고 갈등만 증폭되는 현상도 보입니다. 담론의 복원을 위해 어느 때보다 건전하고 창의적인 언론활동이 요청되는 시기입니다.

미디어는 세상을 내다보는 '창'인 동시에 시야를 가리는 '커튼'일 수 있습니다. 언론사의 이념적 성향과 언론인의 자율성, 정치?경제?사회적 언론환경 등 수많은 요인에 따라 뉴스의 취사선택과 해석이 달라지고, 때로는 심각하게 왜곡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학교에서 만드는 <단비뉴스>를 통해 한국언론의 새로운 표준과 가치를 모색해보고자 합니다. 일시에 큰 빗줄기를 쏟아 붇지는 않지만 끝내 목마른 대지를 적시고야 마는 단비처럼 끊임없이 노력하겠습니다.  저희를 지켜봐 주십시오.

세명대 저널리즘스쿨대학원장 이봉수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문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환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