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18.11.19 월
> 뉴스 > 문화 > 국제영화제
     
영화와 음악으로 돌아온 록의 전설들
[포토뉴스] 청풍호반을 뒤흔든 ‘퀸’과 ‘들국화’
2012년 08월 15일 (수) 15:32:08 진희정 기자 donawhale24@naver.com

한국과 영국 록의 전설이 만났다. 14일 화요일 [원썸머나잇]에서는 야외 상영작 <퀸-우리의 나날들>과 한국 록음악의 선구자 ‘들국화’의 재결성 무대가 펼쳐졌다.

 

   
▲ 27년 만에 원년 멤버가 뭉친 록밴드 '들국화'의 공연에 관객들이 환호하고 있다. ⓒ 진희정

매트 오케이시 감독 영화<퀸-우리의 나날들>은 그룹 ‘퀸’이 만들어지고 영원한 록의 전설로 남기까지 그들의 성공과 갈등, 업적을 다루고 있다. 에이즈로 요절한 불세출의 보컬리스트 프레디 머큐리, 천체물리학 박사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 노래하는 드러머 로저 테일러, 영원한 베이시스트 존 디콘, 이들 넷으로 이뤄진 남성 록밴드의 이름이 왜 퀸(Queen)이 됐을까. 음반 중심의 ‘듣는’ 음악에서 뮤직 비디오 전문채널 MTV시대가 등장하자 앞 다퉈 여장을 할 정도로 멤버들은 ‘보는’ 음악에서도 넘치는 끼를 숨기지 않았다. 그들의 자유분방함과 재기발랄함이 빚어낸 수많은 명곡들에 한 시대가 열광했으며, 이날 청풍호반에 모인 관객들도 ‘We Will Rock You’ ‘We Are the Champion’ 등 영화 속 음악들에 화답했다.

 

   
▲ <퀸-우리들의 나날들>이 상영되는 동안 관객들이 퀸의 곡들을 함께 부르고 있다. ⓒ 진희정

‘The Show Must Go On’ 퀸의 노래처럼 영화가 끝나고 쇼는 계속되었다. 보컬리스트 전인권을 비롯해 베이시스트 최성원, 드러머 주찬권 등 들국화 원년멤버가 27년 만에 뭉쳤다. 특히 비틀스의 존 레논-폴 매카트니 콤비에 비견되는 전인권-최성원의 하모니에 관객들은 전설이 돌아왔음을 짐작했다. 퀸과 들국화의 향수를 찾아 공연을 보러왔다는 정찬원(44·제천시 화산동)씨는 “우리 세대가 다 그렇겠지만 한때 록에 미쳤었다”며 “지금은 애 둘 딸린 직장인이지만 ‘행진’을 들으니까 젊을 때 생각이 나면서 가슴이 뛴다”고 말했다. 들국화의 ‘그것만이 내 세상’을 듣던 이미연(23·서울 동작구)씨는 “처음 듣는 노랜데 뭔가 위로가 된다”며 “레전드 나잇이 맞긴 맞는지 귀청을 때리는 전인권씨 고음에 소름이 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 한국 록을 대표하는 들국화의 보컬리스트 전인권이 '그것만이 내 세상'을 열창하고 있다. ⓒ 진희정

 

   
   
   
▲ 들국화 공연에 남녀노소 세대를 가리지 않고 관객들이 호응하고 있다. 두 번째 사진은 '매일 그대와'를 부르는 베이시스트 최성원의 모습. ⓒ 진희정

이외에도 2011년 KBS오디션 프로그램 <TOP밴드> 우승팀 ‘톡식’과 특유의 감성을 자랑하는 ‘짙은’, 모던록의 주류 ‘몽니’ 공연이 이어졌다. 두터운 마니아층을 형성하고 있는 밴드들답게 공연 중간 중간 이들의 노랫말을 따라 부르는 관객들이 어우러져 밤이 깊도록 록의 열기는 가실 줄 몰랐다.

 

   
   
▲  호소력 짙은 목소리와 공감 가는 가사로 마니아층의 사랑을 받고 있는 '짙은'의 무대 ⓒ 진희정

 

   
   
▲ 오디션 프로그램을 통해 얼굴을 알리기 시작한 밴드 '톡식'. 맨 위 사진 왼쪽이 보컬 및 드럼 김슬옹, 오른쪽이 보컬과 기타, 키보드를 맡고 있는 김정우.  ⓒ 진희정
   
   
   
▲ 음악 축제의 숨은 고수로 불리는 '몽니'가 부슬부슬 내리는 빗속에서 '그대와 함께'를 부르고 있다. ⓒ 진희정

 


 

* 이 기사가 유익했다면 아래 손가락을 눌러주세요. (로그인 불필요)

진희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단비뉴스(http://www.danb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Follow danbi_news on Twitter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 아 00192|발행인: 이봉수|편집인: 김문환|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문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환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