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19.10.23 수
> 뉴스 > 문화 > 국제영화제
     
김정은의 ‘끼’가 빛을 발한 청풍호반의 밤
치마 속 들어간 날벌레도 애드리브 소재로
2010년 08월 14일 (토) 10:16:45 손경호 기자 vocally@danbinews.com

그녀는 역시 프로였다. 12일 시작된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개막식부터 영화 상영에 뒤이은 밴드 공연까지 김정은의 끼와 재치가 돋보인 하루였다. 최명현 제천시장이 개회사를 하려고 할 때 마이크 소리가 나오지 않았다. 스탭이 마이크를 교체하려는 동안 잠시 정적이 흐르자, 무대 한쪽 구석에서 윤도현과 진행을 하던 김정은이 종종걸음으로 최 시장한테 다가갔다. 허벅지까지 깊게 파인 드레스 자락이 뒤로 날리면서 미끈한 다리가 훤하게 드러났다.

“제 마이크로 하면 어떨까요. 여러분은 제 드레스도 한번 구경하시고.” 

그 짧은 순간에도 무안해할 최 시장에게 마이크를 건네면서 애드리브를 날린 것이다.

 
▲ 마이크가 나오지 않아 투덜대는 최명현 제천시장에게 김정은이 자신의 마이크를 건네고 있다.  ⓒ이태희

개막작 상영이 끝난 뒤 김정은이 출연 중인 SBS 월화드라마 <나는 전설이다>의 극중 밴드인 ‘컴백 마돈나 밴드’의 무대가 이어졌다. 공식행사가 끝나 관객들이 빠져나가는데 드라마 촬영을 위한 장비를 세팅하는데도 시간이 꽤 걸렸다. 관객들의 열광적인 호응 속에 공연장면을 찍으려면 관객들을 붙잡아 두어야 하는 상황. 김정은의 애드립이 시작됐다.

“여러분 아까 많이 놀라셨죠?” 개막식 도중 폭발음 같은 ‘꽝’하는 소리가 났던 것을 일컬었다. 조명이 사회자 쪽을 비추자 날벌레들이 몰려들었고 김정은이 놀라서 빚어진 해프닝이었다. 볼륨이 높여진 상태에서 마이크를 바닥에 떨어뜨리자 폭발음처럼 들린 것이다.

“실은 치마 속으로 벌레가 들어갔어요. 전 벌레가 너무 너무 무서워요. 벌레가 우글거리는 방과 쥐가 득실거리는 방이 있다면 차라리 쥐가 있는 방에 들어가겠어요.”

관객들이 “에이~”하는 반응을 보이자, “아니... 그렇다고 쥐가좋다는 건 아니고요”라며 태연스레 넘어갔다. 앞서 비까지 내린 상황에서 장비세팅이 계속 지체되자 “프리허그 하고 싶은 사람은 무대 위로 올라오라”고 주문했다. 제천의 한 학생이 올라가자, "우리 드라마 열심히 봐요”라고 물었다. “우리 동네는 SBS 안 나와서 드라마 못봤어유”라고 하자, 김정은은 “음...닥본사(‘닥치고 본방 사수’의 줄임말)가 제일 좋은데 안 되면 다운로드해서 봐요. 불법다운로드해도 모른 척 할게요”라고 응수했다.

 
▲ 날아드는 벌레를 보고 김정은은 "벌레도 미인을 알아본다"며 웃음보를 터뜨렸다. ⓒ 선희연 

 

 

“오늘 찍은 거 언제 방송에 나갈지 모르니깐, 여러분 자기 뒤통수라도 보시려면 <나는 전설이다> ‘닥본사’ 알죠?”

경황이 없는 와중에도 시청률을 챙긴 것이다. 시간이 없어 무대 위에서 화장을 고치기도 했다. 코디들이 올라와 화장을 다듬자,

“여러분, 연예인이 화장하는 거 처음 보셨죠? 일단 기름을 먼저 빼고...”

가장 매력적인 모습만 보여주고 싶어 할 여자 연예인이 화장 지우고 고치는 모습까지 관객들을 붙잡기 위한 웃음의 소재로 쓰고 있었다.

드디어 공연이 시작됐다. 김정은이 무대 옆으로 사라졌다가 밴드와 함께 다시 등장하자 그녀가 부탁한대로 관객들은 처음 본 것처럼 ‘마돈나, 마돈나’를 연호했다. 급조된 밴드가 헤드뱅잉까지 감행하며 ‘컴백 마돈나’ 등 여러 곡을 공연하자 관객들도 하나가 됐다. 하루 저녁에 사회자에서 관객모집꾼으로, 다시 록커로...... 프로의 변신은 현란했다.

 
▲ 영화 상영이 끝난 뒤, SBS 드라마 <나는 전설이다>의 '컴백 마돈나밴드'가 '킬링 미 소프트리' '백만송이 장미'등을 실제 공연하면서 녹화를 했다. ⓒ 이태희
     관련기사
· [제천국제음악영화제]장기하와 얼굴들, 김수철, 양희은과 한여름밤을
손경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단비뉴스(http://www.danb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6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글쓴이 (220.XXX.XXX.250)
2010-08-18 01:24:06
상황을 재치있게 잘 요리하더라구요. 센스쟁이~
리플달기
2 0
신레몬 (125.XXX.XXX.155)
2010-08-14 11:40:27
김정은 초콜릿 MC경험살려서 잘 진행했나보네
리플달기
1 0
글쓴이 (220.XXX.XXX.250)
2010-08-18 01:24:41
애브리브의 귀재...
리플달기
1 0
비타민 (128.XXX.XXX.226)
2010-08-14 11:12:03
이 기사를 보니 김정은씨가 더욱 매력적으로 느껴지는데요?ㅋㅋ
리플달기
2 0
예나지나 (211.XXX.XXX.9)
2010-08-14 22:15:48
받는거 없이 좋은사람있죠 김정은씨는 말도참 예쁘게해요
리플달기
3 0
글쓴이 (220.XXX.XXX.250)
2010-08-18 01:23:33
네, 김정은 기사 쓰고나니 더 매력적으로 느껴지더라구요. 그녀는 아름다운 프로였습니다.
리플달기
1 0
Follow danbi_news on Twitter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 아 00192|발행인: 이봉수|편집인: 김문환|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문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환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