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20.6.6 토
> 뉴스 > 따끈따끈 시사용어
     
핵마피아
핵발전을 이용해 이득을 취하는 집단을 마피아에 빗대어 표현한 말
2020년 05월 12일 (화) 21:38:33 유희태 PD yoohee43@naver.com

핵발전을 이용해 이득을 취하는 집단을 마피아에 빗대어 표현한 말이다. 굳이 마피아에 비유한 이유는 조직의 이해관계가 깰 수 없을만큼 공고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에서 핵발전을 통해 큰 이익을 챙기는 기업은 공기업과 공공 기관을 제외하면 모두 대기업에 편중되어 있다. 80년대 이후 정부가 핵발전소 국산화 정책을 특정 기업에 집중적으로 지원한 결과 사실상 과점 상태가 된 것이다. 또 핵마피아는 재취업과 회전문 인사를 통해 더욱 견고해진다. 이같은 문제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폭발 사고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도쿄전력이 후쿠시마 원전의 내부 결함과 안정성 문제를 은폐할 수 있었던 것은 부패한 관료가 핵마피아들과 결탁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었다.

2019년 9월 6일 한국수력원자력 고위직 직원이 정년퇴임한지 2개월 만에 전임 보직으로 재채용됐다. 또 한수원은 2019년 12월 9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정책으로 설립한 자회사 두 곳의 사장으로 내부 고위 간부 출신을 임명했다. 퇴직한 지 6일 만에 한수원으로 복귀한 간부도 있었다. 한수원 자회사가 퇴직자의 재취업 창구로 전락했다.

 

 관련기사로 알아보기

-매일신문

한수원 자회사 사장 선임에 '회전문 인사' 논란

-데일리안

한수원식 회전문 인사?…정년퇴임자 ‘개방형 직위’로 복귀

 

 

[유희태 PD]
단비뉴스 미디어콘텐츠부, 시사현안팀 유희태입니다.
바위처럼 묵묵히!
유희태 PD의 다른기사 보기  
ⓒ 단비뉴스(http://www.danbi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의견나누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Follow danbi_news on Twitter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 아 00192|등록일 : 2017-11-27|발행인: 이봉수|편집인: 심석태|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심석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심석태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