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명대 저널리즘스쿨

로그인 회원가입
2019.12.7 토
 6월 마지막주:아르바이트와 최저임금
 작성자 : 단비뉴스  2010-06-28 19:42:01   조회: 11432   
올해 최저임금 인상안을 둘러싼 논란이 한창입니다.
양대 노총은 현재 시급 4110원인 최저임금이 생계비에 못 미친다며 1000원 인상을 요구하고 있고, 경총은 시급 10원 인상안으로 맞서고 있습니다. 저소득근로자의 생계 보장을 위해 최저임금이 현실화돼야 한다고 주장하는 노조측과 최저임금이 인상되면 중소영세기업의 경영난으로 오히려 고용이 위축될 것이라는 경영계의 대립이 팽팽합니다.
한편 청년유니온은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의 상당수가 최저임금에 훨씬 못 미치는 시급을 받고 있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편의점을 운영하는 대기업들이 매년 막대한 이익을 내면서도 직영, 혹은 가맹점 아르바이트생을 홀대하고 있다는 것이죠. 최저임금을 현실화하는 것과 함께, 법정 최저임금이 철저히 지켜지도록 감독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입니다.
이런 최저임금 논란에 대해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아르바이트 경험이 있다면 특히 생생한 경험담과 함께 여러분의 의견을 개진해 주시기 바랍니다.

*최저임금 토론 마감시간은 월요일(5일) 낮 12시까지 입니다.

[최신 관련기사] 내년 최저임금 5.1% 오른 시급 4천320원

http://www.yonhapnews.co.kr/economy/2010/07/03/0301000000AKR20100703013100004.HTML?template=2087
2010-06-28 19:42:01
220.xxx.xxx.250


의견나누기(0개)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  * [운영원칙] 욕설, 반말, 인신공격, 저주 등 기본적인 예의를 지키지 않은 글과 같은 내용을 반복해서 올린 글은 통보 없이 삭제합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9
  제 10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12-07   4642
18
  10차 토론주제: 한미 FTA, 어떻게 해야 하나   단비뉴스   2010-11-25   4606
17
  제9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11-07   4352
16
  제8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슨   2010-10-15   4429
15
  8차 토론 주제: 천안함의 진실, 당신의 생각은?   단비뉴스   2010-10-02   4361
14
  제7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08-12   12570
13
  8월 첫주: 체벌   단비뉴스   2010-08-05   9718
12
  제6회 토론왕발표   단비뉴스   2010-08-05   3981
11
  7월 마지막주: 청년 실업   단비뉴스   2010-07-29   4019
10
  제5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07-29   4069
9
  7월 셋째주: 강용석 성희롱 발언   단비뉴스   2010-07-21   3958
8
  제4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07-20   4029
7
  7월 둘째주: 한국인의 자살 (11)   단비뉴스   2010-07-14   4519
6
  제3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07-13   8658
5
  7월 첫주: 민간인 사찰 (6)   단비뉴스   2010-07-06   51199
4
  제2회 단비토론왕 발표   단비뉴스   2010-07-06   5157
3
  6월 마지막주:아르바이트와 최저임금 (9)   단비뉴스   2010-06-28   11432
2
  제1회 단비토론왕 발표 (1)   단비뉴스   2010-06-28   24652
1
  토론에 참여하세요   단비뉴스   2010-06-21   397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단비뉴스소개기사제보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27136)충청북도 제천시 세명로 65(신월동 579) 세명대학교 저널리즘스쿨대학원 413호|Tel 043)649-1557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충북 아 00192|등록일 : 2017-11-27|발행인: 이봉수|편집인: 김문환|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문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문환
Copyright 2009 단비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nbi@danbinews.com |